공예가는 ‘비어 있는 자리에 어울리는 예술의 조각을 채운다’는 생각으로 출발했습니다. 
공예가의 '공'은 만들 공(工)이 아닌 빌 공(空)을 의미합니다.
손으로 만들어 채움(工)으로써 한결 빛나는 비움(空)의 가치를 이해하고, 용도에 알맞은 꼴을 찾아 제안합니다. 

물건에는 만든 이와 쓰는 이의 마음이 깃듭니다.
오래 쓰일 물건의 기초를 고민하고 형태를 만들며, 때에 따라 그 표면 위에 고유한 창작가들의 색을 입혀 소개하고자 합니다. 

무언가를 담을 수 있는 그릇의 형태와 같이 물건은 오랫동안 꾸준히 쓰임으로써 우리가 인식하는 기본 형태가 됩니다.

공예가는 '쓰임'을 기초로 형태를 만들고 불필요한 것을 배제함으로써 그 가치를 높이려 합니다.



Gongyega started with the mission of “Filling empty spaces with pieces of art that harmonize with the space”. The Gong of Gongyega does not refer to ‘Gong (工)’ as in work but refers to ‘Gong(空)’ that means empty. By filling the empty spaces with items made by hand (工), it lets us understand the radiance of the value of emptiness (空), and allows us to create new suggestions that match the purpose. Objects contain the heart of both the person who has made the object and the person who uses the object.  We pay attention to the fundamentals of objects that will be used for long periods of time when creating their form. At times, we would like to introduce objects that depict the colors of the original creators. Just like the form of a bowl that can hold different things, objects become the basic form that we recognize as they are being used for long periods of time. Gongyega aims to create the fundamental form based on the ‘ssue im (use)’ and omit unnecessary details to increase the value.